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08/07/05 09:20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년 7월3일, 국제적인 리조트지로서 유명한 해남도 삼아시에서, 대동해(大東海)
리조트지구 해수욕장이 나체 해변으로 되어 있다고 한다. 현지지 「해남 경제보」가
취재했다.


삼아시에는 유명한 해변이 여럿 존재하지만, 전라로 헤엄치는 관광객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것은 주로 대동해(大東海) 리조트지구의 모래 사장. 근린 호텔의 종업원 이야기로는 02년경부터 외국인 관광객에 섞여 알몸으로 바다에 들어가는 중국인 남성의 모습이 목격되게 되었다고 한다.

이 중국인들은 피부병 환자로 치료를 위해 바다에 들어가 있다는 것. 최근 몇년, 외국인 관광객의 증가에 따라 나체로 해변에 들어오는 외국인은 증가했지만 「삼아의 대동해에선 알몸으로 헤엄칠 수 있다」고 우연히 들은 중국의 피부병 환자가 급증했다고. 특히 겨울철은 5~600명이 이곳을 방문한다고 말한다.

전라로 헤엄치는 그들의 모습은 이상하며 게다가 전염성의 피부병 환자도 있기 때문
에, 현지에서는 각종 말이 끊어지지 않는다. 현지 공안국도 가끔 신고를 받고는 현장
에 향하여 그들에게 수영복 착용을 지도하지만 법적 근거가 없기 때문에 강제하지는
못해 효과가 없다고 한다.

현재 삼아시에서는 시 정부의 차원에서 나체 해변 설립에 대해 진지하게 논의가 이
뤄지고 되고 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TRV trv

티스토리 툴바